상단여백
HOME 호남·제주
군산~제주 오전 항공노선 증편 확정3월 25일부터 주 7회 운항 실시…7일 기념행사 개최

군산~제주 오전 하늘길이 마침내 열렸다.

 

지난 7일 송하진 도지사와 문동신 군산시장, 이상직 이스타항공 회장, 최정수 한국공항공사 군산지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군산공항의 제주노선 오전 증편 확정 기념행사가 진행됐다.

 

이스타항공 오전 증편 항공기는 오는 3월 25일부터 189석 항공기(B737-800)로 매일 운항된다. 

 

운항시간은 이스타항공의 경우 ▲제주~군산 오전 9시30분 출발/10시 25분 도착 ▲군산~제주 오전 10시55분 출발/11시50분 도착▲제주~군산 오후 4시25분 출발/5시15분 도착 ▲군산~제주 오후 5시55분 출발/6시45분 도착이다.

 

대한항공은 ▲제주~군산 오후 1시5분 출발/1시55분 도착 ▲군산~제주 오후 2시35분 출발/3시25분 도착하는 등 기존 시간대로 운항한다.

 

이로써 2009년 2월 이스타항공이 제주노선 취항을 시작한 이후 1일 2회 왕복운항 하던 비행편이 3회 왕복운항으로 늘어나게 됐다.

 

이번 증편운항을 계기로 항공편 부족으로 제주도 방문이나 여행 시 광주공항 등 타 지역 공항을 이용하던 전북도민들의 군산공항을 이용하는 선택의 폭이 훨씬 넓어질 수 있게 됐다.

 

군산공항 오전 증편과 군산-제주간 매일 왕복 3회 운항으로 연간 탑승객 12만명 정도 증가할 것으로 예상돼 연간 이용객이 총 35만명 수준으로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

 

군산공항 증편운항에 따른 항공수요 증대와 이용객 편의도모 등 군산공항 활성화에도 큰 탄력이 붙을 것으로 예상된다.

 

전북도와 군산시는 시외버스(전주→익산→군산공항)와 시내버스(군산시내→군산공항)운행을 비행시간에 맞도록 증편 및 조정해서 군산공항 이용객들의 교통편의를 적극 개선할 계획이다.

 

한국공항공사도 군산공항의 쾌적한 탑승환경 조성과 이용객 편의를 위해 지난해 25억원을 투입해 여객터미널 내·외부 리모델링을 통해 대합실, 화장실, 유아휴게실 등을 확충한 바 있다.

 

전북도와 군산시는 군산공항에 취항하는 항공사의 재정손실 보전 및 감편운항 방지를 위한 착륙료 2억86000만원과 여행사 승객유치 지원금 7000만원, 증편운항에 따른 손실보전금 3억1천5000만원을 지원할 방침이다.

 

군산공항 증편 운항은 전북도에서 역점 시책으로 추진 중인 새만금국제공항 건립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상직 이스타항공 회장은 “군산~제주간 증편을 통해 지역발전 및 지역민들에게 다양한 편의를 제공할 수 있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군산~제주간 증편에 머물지 않고 잼버리대회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서는 새만금 국제공항이 조속히 마무리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송하진 도지사는 “그간 꾸준히 노력해온 군산-제주간 오전 증편 운항 문제가 해결되고, 운항횟수도 매일 왕복 3회로 늘어나게 됐다”며“이용객들의 편의제고는 물론 탑승객 증가로 군산공항 활성화와 더불어 현재 역점시책으로 추진 중인 새만금국제공항 건설에도 더 탄력을 받을 수 있는 전기로 삼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스타항공은 이번 군산~제주 오전 증편을 기념해 군산시민을 대상으로 할인 이벤트를 진행한다. 

 

군산시민이라면 7일부터 28일까지 군산~제주 노선을 예약 시 기존 할인율 10%에서 추가 5% 할인을 더한 15% 할인된 금액으로 이용된다.  

 

탑승기간은 3월 25일부터 10월 27일까지이며, 성수기를 포함한 전 기간에 대해 할인 혜택이 적용된다. 

 

/군산 신문 제공(http://www.gunsanews.com/)

로컬뉴스  webmaster@localnews.kr

<저작권자 © 로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로컬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